태그 사진

#노조

더워진 날씨만큼 길어진 해가 넘어갈 무렵, 김정우 전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이 마이크를 잡았다. 김 전 지부장은 이날 연대 한마당 두 번째 순서인 문화제의 사회를 맡았다. 그는 “노동자로 태어나서 인간답게 살기 쉽지 않다”라며,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노조원들을 격려했다.

ⓒ박현진2014.05.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