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베이비뉴스 (ibabynews)

첫 아이 임신 8개월째로 접어든 김미라(가명·32) 씨가 21일 서울 중구 무교동 여성가족부 앞에서 '여성가족부의 도움이 절실하다'는 피켓을 세우고 임신한 여성 간호사가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쫓겨나고 있는 현실을 알리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서울시립보라매병원은 1년 9개월동안 근무하던 김 씨를 비롯한 비정규직 간호사 2명을, 무기계약직 전환 3개월을 앞둔 지난해 12월 1일 해고했다. 당시 김 씨는 임신 4개월이었다.

ⓒ이기태2014.03.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베이비뉴스는 임신, 출산, 육아, 교육 전문 언론사입니다.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