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삼고

삼고 현판 - 능양군(조선16대 인조)이 광해군을 몰아내기 위해 반정 동지를 규합하기 위하여 오희도를 세번이나 찾아온 능양군을 기리는 뜻으로 쓴 것이다. (2013-07-17 촬영)

ⓒ임무택2013.07.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