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k0429sj)

8년간 밀양765kv 송전탑 반대투쟁을 하고 있는 지역에 공사를 못하도록 헬기에 쇠사슬로 몸을 묶은 할머니 할아버지 들이 몸싸움끝에 타박상과 기절로 입원하는 정도의 인권유린을 자행하는 한국전력.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고 적어서 걸어놓았다.

ⓒ강수정2013.05.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