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교회세습

한기총은 지난 19일 담임목사가 자신의 아들이나 사위에게 교회를 물려는 주는 것을 '세습'이란 표현은 잘못된 것으로 '후임 담임목사'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습이라는 용어는 '인본주의'와 '비이성적'이라고 비판했다.

ⓒ한기총2012.07.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당신이 태어날 때 당신은 울었고, 세상은 기뻐했다. 당신이 죽을 때 세상은 울고 당신은 기쁘게 눈감을 수 있기를.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