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전수연

전수연의 생명

언제부터 있었는지 알 수 없는 녹슨 문고리에서 돌 틈에 힘겹게 피어난 민들레에서 생명의 숨소리를 들어본다. 바람불면 소리내어 우는 풍경소리는 내게는 거친 생명의 숨소리이다. 거대한 나무도 작은 새순으로 생명의 존재를 알린다. 튀어 오르는 친구의 당찬 목소리에서 힘이 솟고 나도 함께 큰소리로 외친다. 생명의 소리가 거세게 밖으로 달음박질한다.

ⓒ전수연2012.05.1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