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이별

귀국

서펀 역에서 우리 일행. 선일과 병모가 귀국을 위해 뉴욕 케네디 공항으로 가는 기차를 타기 직전의 모습들이다. 이제 윤의와 나, 둘이서만 다시 대륙을 가로 질러 서부로 되돌아가게 됐다.

ⓒ김창엽2011.09.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육십이 코앞. 그러나 정신 연령은 딱 열살 수준. 역마살을 주체할 수 없어 2006~2007년 승차 유랑인으로서 시한부 일상 탈출. 농부이며 시골 복덕방 주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