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민주당

친구야

민주당 송영길 최고위원과 연세대학교 81학번 동기생이자 친구이며 80년대 학생운동을 같이했던 안명균 경기환경운동연합사무처장. 그는 송 의원 사무실 앞에서 "반갑게 맞아야 할 친구를 이렇게 만나게 되니 착잡한 마음 금할 길 없다"며 "송 의원이 경인운하 백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김갑봉2009.05.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작은 언론이 희망입니다. <시사인천>에 몸 담고 새로운 사회를 상상하며 삽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