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wildox)

김광준 신부가 멱살을 잡혀 끌려나가자 이에 항의 하는 김태현 목사, 하지만 김태현 목사도 같은 처지가 됐다.

김광준 신부가 멱살을 잡혀 끌려나가자 이에 항의 하는 김태현 목사, 하지만 김태현 목사도 같은 처지가 됐다.

ⓒ초교파신문2006.04.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