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정치

포토뉴스

심상정 "유족·시민 추모감정에 상처줬다면 진심으로 사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됐다. 장례기간 동안 추모의 뜻 표하는 것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류호정·장혜영 두 의원(심 대표의 오른쪽)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 피해 호소인에 대한 굳건한 연대 의사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뒀다.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분들과 시민의 추모감정에 상처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 논란이 큰 만큼 당 내부에서도 논란이 크다. 정의당은 늘 사회 변화에 앞장서 온 당인 만큼 당 내부 격렬한 토론 역시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 남소연

성폭력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를 강조하며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조문 거부 입장을 밝힌 장혜영·류호정 의원과 관련,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분들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장혜영·류호정 의원의 입장 발표 이후 당원들의 탈당 사태가 벌어지는 등 당 내 반발이 커지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심 대표는 "장례 기간 동안 추모의 뜻을 표하는 것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라며 "류호정·장혜영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 굳건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뒀다"라고 설명했다.
    
사과한 심상정...옆에 류호정·장혜영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기간에 추모의 뜻 표하는 것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면서 "류호정·장혜영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 피해 호소인에 대한 굳건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뒀다.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분들과 시민의 추모감정에 상처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 참석한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심 대표의 옆에 앉아 있다. ⓒ 남소연
   
그러면서 "정의당은 애도의 시간 동안 고인의 공적을 반추하며 저를 포함한 전·현직 의원들이 조문을 했고 명복을 빌었다"라며 "동시에 피해 호소인의 고통이 가중돼선 안 된다는 입장도 분명히 밝힌다"라고 거듭 확인했다.
 
심 대표는 "(박 시장 사망을 두고)사회적 논란이 큰 만큼 당 내부에서도 논란이 크다"라면서 "정의당이 늘 사회 변화를 앞장서 온 당인 만큼 당 내부의 격렬한 토론 역시 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서울시 소속 공무원은 지난 8일 박 시장을 성폭력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 시장은 9일 사망했다. 박 시장 사망 이후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고소인에 대한 신상털기 등 2차 가해가 일어났다. 이에 류호정·장혜영 의원은 박 시장 사건에 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조문을 거부한 바 있다.
 
[관련기사]
장혜영 "박원순 족적 커도... 위계에 의한 성폭력 진상파악해야" http://omn.kr/1oa17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정치권도 피해자 연대 목소리 http://omn.kr/1o9zm
 
의총 참석한 류호정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기간에 추모의 뜻 표하는 것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면서 "류호정·장혜영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 피해 호소인에 대한 굳건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뒀다.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분들과 시민의 추모감정에 상처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 참석한 류호정 의원이 심 대표의 옆에 앉아 있다. ⓒ 남소연
 
댓글4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