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 고정미

'50대 대졸 남성'. 20대 국회의 지역구 의원 253명을 중심으로 분석한 결과다. 국민의 대표기관이라지만 국민 모두를 닮진 않은 셈이다. 그렇다면 2주 뒤 치러지는 4.15 총선으로 구성될 21대 국회는 다른 '얼굴'을 가질 수 있을까?

결과만 얘기하자면, 이 역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20대 국회 지역구 의원 253명과 21대 총선 지역구 후보자 1118명을 대상으로 성·연령·학력별로 비교 분석해 봤다. 

20대 지역구 의원 253명 중 남성은 227명, 여성은 26명이었다. 각 정당별로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 당선자 110명 중 남성은 93명, 여성은 17명이었다.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 당선자 105명 중 남성은 99명, 여성은 6명이었다. 국민의당 당선자 25명 중 남성은 23명, 여성은 2명이었다. 정의당 당선자는 각각 남녀 1명씩 총 2명, 무소속 당선자 11명은 모두 남성이었다.

평균 나이는 55.74세였다. 최연소 당선자는 39세로 부산 연제구에서 당선된 김해영 민주당 의원이었다. 최연장자 당선자는 73세로 강길부(울산 울주군. 무소속)·서청원(경기 화성갑. 새누리당)·박지원(전남 목포시. 국민의당) 의원이었다. 그 외에 40대 당선자는 42명, 50대 당선자는 140명, 60대 당선자는 66명, 70대 당선자는 4명이었다.

지역구 당선자 253명 중 고등학교 졸업(고졸) 학력은 경북 구미을의 장석춘 새누리당 의원뿐이었다. 나머지 252명은 모두 대학 졸업(대졸) 이상 학력이었고 그 중에서도 서울대 출신은 57명이었다. 석·박사 학위 소지자도 145명에 달했다.

21대 총선 지역구 후보자들의 구성도 비슷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21대 지역구 후보자 1118명 중 남성은 905명, 여성은 213명이었다. 구체적으로 민주당 후보자 253명 중 남성은 221명, 여성은 32명이다. 통합당 후보자 237명 중 남성은 211명, 여성은 26명이다. 민생당 후보자 58명 중 남성은 54명, 여성은 4명이다. 정의당 후보자 77명 중 남성은 61명, 여성은 16명이다. 우리공화당 후보자 42명 중 남성 34명, 여성 8명. 민중당 후보자 60명 중 남성은 32명, 여성은 28명. 친박신당 후보자 5명 중 남성은 4명 여성은 1, 여성 출마자가 많은 국가혁명배당금당은 남성158명,  여성 77명이었다.

평균 나이는 54.83세. 최연소 후보는 서울 은평을에 출마한 기본소득당의 신민주 후보로 25세다. 최연장자 후보는 83세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국가혁명배당금당 박준영 후보다. 그 외에 20대 후보자는 15명, 30대 후보자는 56명, 40대 후보자는 181명, 50대 후보자는 539명, 60대 후보자는 291명, 70대 후보자는 31명, 80대 후보자는 5명이었다.

고졸 학력 후보자는 72명에 불과했다. 대졸 이상 학력 후보자는 989명이었고 그 중에서도 서울대 출신 후보자는 130명이었다. 석박사 학위 소지자도 518명에 달한다. 학력 미기재 후보는 57명이었다.  

다양한 계층 대변해야 할 비례대표 후보, 정치인 출신이 제일 많았다
ⓒ 고정미

직능별 특성은 보다 명확한 비교를 위해 20대 국회의 비례대표 당선자와 21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만을 대상으로 비교했다. 통상적으로 각 정당이 비례대표제를 통해 지역구 후보로 대표하지 못하는 다양한 세대·성별·직능·전문성 등을 보완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20대 국회 비례대표 당선자와 21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들을 비교한 결과 역시 큰 변화를 기대하긴 어렵다.

20대 국회 비례대표 당선자는 남성 23명, 여성 24명으로 구성되었고, 평균 나이는 58.10세였다. 비례대표 당선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직능 분야는 정치인(10인)이었다. 그 뒤는 교육자(8명)·시민사회(7인)·기업인(4인)순이었다. 또한 군인 및 노동계, 변호사 출신이 각각 3명씩이었고 언론인 출신이 2명이었다. 그 밖에 공기업 임원·공무원 출신이 각각 1명씩 총 2명이었고 외교·농축산업·보육·의약·스포츠계 출신은 각각 1명씩 총 5명이었다.

21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는 원내정당인 민생당·정의당·국민의당·민중당·우리공화당·친박신당과 민주당·통합당의 비례정당으로 꼽히는 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과 미래한국당 후보 197명을 대상으로분석했다. 이들 197명은 각각 남성 89명, 여성 108명으로 구성됐다. 평균 나이는 50.83세였다.

정치인이 87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중 20대 국회에서 활동한 현역 의원도 5명에 달했다. 대학교수 등 교육자 출신(23명), 기업인 출신(17명), 시민사회 출신(14명), 변호사 출신(10명), 의·약사 출신(7명)이 그 뒤를 이었다. 문화예술 분야 출신 및 회사원 신분의 후보도 각각 6명으로 동률을 이뤘다. 공공기관·공기업 임원 및 공무원 출신은 모두 합쳐 6명이었다. 노동계 출신은 5명, 스포츠계 출신은 3명, 농·축산업 출신은 2명이었다. 그 외에도 간호사·군인·노무사·외교관·사회복지사·인명구조사·출판업·심리상담사·탐험가·미용사·유튜버 등이 각각 1명씩 총 11명이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오마이뉴스에서 인포그래픽 뉴스를 만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