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 이희훈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을 다녀온 부목사를 비롯해 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 26일부터 임시 선별진료소가 설치되어 운영되고 있다.

강동구는 1차로 파악된 밀접접촉자 348명을 대상으로 검사와 추적을 진행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진대상자의 입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 이희훈
검진대상자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 이희훈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 ⓒ 이희훈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 ⓒ 이희훈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 ⓒ 이희훈
마스크, 고글, 방역복을 착용한 선별진료소 요원. ⓒ 이희훈
'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 이희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