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 이희훈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임명을 받은 직후인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강당에서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이임식을 마친 뒤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등 배석했던 지검장들의 박수를 받으며 떠났다. 

박 전 장관은 이임사에서 "성과는 있었으나 검찰개혁이라는 목표는 아직 미완으로 남아 있다"라며 "국민을 지도하고 명령하는 기관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이라는 겸손한 자세가 중요하다. 오만한 정부조직이 국민의 신뢰를 받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