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붉은 기운이 올라오고 있는 지리산 천왕봉ⓒ 임세웅
 
붉게 떠오른 노고단 일출ⓒ 임세웅
 
지리산 골짜기를 채운 하얀 구름ⓒ 임세웅
 
일출을 보기위해 노고단에 오른 사람들ⓒ 임세웅

지난주 노고단 일출을 본 후, 밤 하늘에 별이 맑게 뜬 날 새벽에 또 노고단에 올랐습니다.

성삼재에 오른 후 밝은 달과 맑은 별들을 벗 삼아 노고단 탐방로를 1시간 10분 정도 걸어 올라 노고단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막바지 여름철 피서객들이 노고단 정상을 가득 메웠습니다.

노고단 정상에 올라 동쪽 하늘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기다리면 반야봉 옆 천왕봉 너머로 붉은 기운이 솟아오르고 이내 붉은 해가 떠오릅니다. 가슴이 벅차오르는 순간입니다.

새벽에 노고단에 오르는 이유는 바로 저 붉은 해가 떠오르는 가슴 벅찬 풍경을 마음에 담기 위해서입니다.

해가 떠오르니 지리산 골짜기를 가득 채운 하얀 구름이 서서히 눈에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노고단 일출에 지리산 운해가 더해져 최고의 하루가 되었습니다.

지리산에 오시거든 새벽에 노고단에 올라보세요. 덕을 많이 쌓은 이들에게만 보인다는 노고단 일출과 지리산 운해를 볼 수 있습니다.

#구례 #노고단일출 #지리산운해 #지리산노고단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개인 블로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