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고맙습니다' 베트남 환송 인파에 감사 표하는 김정은 베트남 공식일정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베트남 국경 동당역에서 전용열차에 오르긴 전 환송 인파에 감사 인사를 표하고 있다. ⓒ 이희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공식친선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 열차에 올랐다. 그는 기차에 오르기 전 환한 표정으로 베트남의 환대에 거듭 감사를 표시했다.
 
2일 오전 하노이 국가열사기념비에 헌화하고 호치민 묘소를 참배한 김 위원장은 전용차량을 타고 베트남-중국 접경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했다. 군악대의 연주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아오자이와 베트남 각 소수민족의 의상을 차려입은 이들과 랑선성 주민 등 수천 명이 역 입구와 주변에서 김 위원장을 환송했다.
 
환한 표정으로 차에서 내린 김 위원장은 환호하는 군중을 향해 한 손을 흔들며 역으로 걸어갔다. 역사 입구에서 환송 인파를 향해 몸을 돌린 그는 한 손을 흔들어 보이더니 곧이어 머리 위로 양손을 맞잡고 앞뒤로 흔들었다. 이는 베트남에선 감사를 표시하는 몸짓이다. 그는 다시 한 손을 흔들며 작별 인사를 했다.

 
'고맙습니다' 베트남 환송 인파에 감사 표하는 김정은 베트남 공식일정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베트남 국경 동당역에서 전용열차에 오르긴 전 환송 인파에 감사 인사를 표하고 있다. ⓒ 이희훈
'고맙습니다' 베트남 환송 인파에 감사 표하는 김정은 베트남 공식일정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베트남 국경 동당역에서 전용열차에 오르긴 전 환송 인파에 감사 인사를 표하고 있다. ⓒ 이희훈
  
베트남 정부 인사들과 인사를 나눈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 계단에 올라 다시 한 번 인파를 향해 몸을 돌렸다. 그는 다시 한 번 양손을 맞잡고 감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베트남 시각으로 낮 12시 51분께(한국 시각 오후 2시 51분께) 동당역을 출발해 중국으로 향했다.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됐지만 김 위원장은 밝은 모습으로 이후의 베트남 공식친선방문 일정을 소화한 모습이다. 베트남 정부는 이번 방문을 국빈방문 수준으로 치렀고, 전날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이 주최한 환영만찬을 보도한 현지 언론도 '김 위원장이 밝은 표정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