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손 잡은 남-북 정상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송공연 '봄이 온다' 공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손을 잡고 있다. 왼쪽은 리설주 여사, 오른쪽은 김정숙 여사.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곧 다시 만나요' 남-북 정상 부부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앞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 환송공연을 마친 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가 헤어지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판문점 공동취재단 / 신나리]

김정숙 여사가 리설주 여사를 가볍게 포옹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다시금 손을 맞잡았다. 김정은 위원장이 차에 올라탔다. 열두 시간여 동안 함께했던 남북 정상은 손을 흔들며 다음을 기약했다.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열린 환송 행사가 27일 오후 9시 30분경 마무리됐다.

환송 행사는 손을 잡고 시작해 손을 잡은 채 끝났다. 평화의 집에서 만찬을 마치고 앞마당으로 나오는 길, 김정숙 여사가 리설주 여사의 손을 잡았다. 평화의 집 외벽에 봄이 피어오는 영상이 두 정상의 사진으로 바뀌었다. 이날 오전, 두 정상이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 찍은 사진이었다.

사진을 보는 동안,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손을 잡았다. 마지막 사진이 나올 때까지 두 정상은 잡은 손을 놓지 않았다. '우리는 결코 다른 적 없어요', <새 시대 통일의 노래>가 흘러나왔다.

손 잡고 가는 김정숙-리설주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송공연 '봄이 온다'를 보기 위해 손을 잡고 연단으로 가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다시 봅시다' 포옹하는 김정숙-리설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북으로 돌아가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기 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및 남측 인사들의 배웅을 받고 있다.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가 헤어지기 전 포옹을 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판문점 평화의 집 장식한 '봄이 온다'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 환송공연 '봄이 온다'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박수 받는 남-북 정상 부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송공연 '봄이 온다' 공연에서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한 달, 그리고 10여 년

"도대체 지난 10년 동안 어디가 계셨습니까?" (김영철 부위원장이 임동원 전 국정원장에게)
"얼굴이 아주 좋아지셨습니다." (문정인 특보가 김성혜 실장에게)

남북 참가자들은 평화의 집 3층 만찬장에서 만나 반가움을 전했다. 남측 공연단의 평양 공연에서 얼굴을 마주한 이도 있었지만, 잃어버린 10여 년이 지나고서야 만난 이들도 있었다.

문 대통령 내외와 김 위원장 내외를 비롯해 남북관계자들은 각자의 반가움을 전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을 비롯해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가수 조용필씨와 윤도현씨 등이 자리했다. 북측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이 참석했다.

고민정 부대변인의 소개로 제주 초등학생 오연준군이 고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을 독창했다. 리 여사는 내내 미소를 지으며 노래를 감상했다. 노래가 끝나자마자 김 위원장은 손벽을 치며 리 여사를 바라봤다. 오군이 <고향의 봄>을 부르자 김 여사가 노래를 따라부르다 문 대통령과 귀엣말을 주고받았다.

임동원 이사장과 반갑게 인사 나누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과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한 테이블에 앉은 조용필, 윤도현, 현송월, 탁현민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이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가운데, 가수 조용필, 가수 윤도현,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같은 테이블에 앉아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평양냉면 긴급 수송작전' 판문각에서 평화의 집으로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이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리는 가운데 북측 판문각에서 만든 평양냉면(옥류관) 사리를 4번에 걸쳐 평화의 집으로 가져 왔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귀중한 합의'... 끄덕이는 김 위원장

"이렇게 한자리에 앉기까지 우리 겨레 모두 잘 견뎠습니다. 서로 주먹을 들이대던 때도 있었습니다. 헤어진 가족을 만나지 못하는 서러운 세월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늘 우리는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역사적인 만남을 갖고 귀중한 합의를 이뤘습니다."

문 대통령이 '귀중한 합의'를 언급하자 김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는 것을 보며 나는 11년 전 노무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던 모습을 떠올렸다"라고 말했다.

"군사분계선을 넘어가고 넘어오며 남과 북을 가로막는 장벽이 점점 낮아지고 희미해져서 우리가 다시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말을 더하자 다시, 김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였다.

만찬 환영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머리를 맞대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머리를 맞대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건배하는 남-북 정상 부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건배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길동무가 좋으면 먼 길도 가깝다'라는 북측 속담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가 오래 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레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제가 퇴임하면 백두산과 개마고원 여행권 한 장 보내주시겠습니까? 하지만 나에게만 주어지는 특혜가 아닌 우리 민족 누구에게나 그런 날이 오기를 기원합니다."

문 대통령이 "남과 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그 날을 위하여"라며 건배사를 제의했다.

김 위원장, 연신 '문재인 대통령' 언급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그는 "문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력과 의지는 시대의 역사 속에서 높은 존경을 받을 것"이라며 연신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오늘 4월 27일은 역사의 새로운 출발점에서 멈춰졌던 시계의 초침이 다시 돌아가기 시작한,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순간으로, 기억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나는 오늘 합의한 대로 수시로 때와 장소에 가림이 없이, 그리고 격식 없이 문 대통령과 만나 우리가 갈 길을 모색하고, 의논해 나갈 것입니다. (박수) 그리고 필요할 때에는 아무 때든 우리 두 사람이 전화로 의논도 하겠습니다. 평화롭고 강대한 나라라는 종착역으로 힘차게 달려나가야 합니다."

김 위원장은 마지막까지 문 대통령을 언급했다. 그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많은 고심 속에 검토하시는 문 대통령님, 그리고 김정숙 여사님, 남측의 여러분들, 그리고 여기에 참가한 모든분들의 건강을 위해서 잔을 들 것을 제안한다"라며 잔을 들었다.

북으로 돌아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송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뒤 승용차를 타고 떠나며 손을 흔들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2018 남북정상회담특별취재팀]
취재: 황방열(팀장) 구영식 안홍기 유성애 신나리
오마이TV: 이승훈 김종훈 정교진 조민웅 김혜주
사진: 권우성 유성호 이희훈
편집: 박수원 김지현
그래픽: 고정미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