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유승민 보고 눈물 흘리는 김을동 유승민 무소속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9대 마지막 본회의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는 김을동 새누리당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 유성호
'마지막 본회의'는 언제나 짠하다. 공천을 못 받았거나 선거에서 떨어진 의원들은 이제 언제 다시 들어설지 모르는 본회의장에서 기념사진을 찍기도 하고, 서로 맺힌 게 있는 여야 의원들은 악수를 하며 앙금을 풀기도 한다.

이날 기자들의 관심은 본회의장에 나타난 유승민 무소속 의원에게 쏠렸다. 피해자로서 새누리당 비박계 공천학살의 중심에 있었고, 총선 뒤 친박계의 인준거부로 초래된 지도부 공백사태도 결국은 '유승민 복당 저지'가 목적이라 보기 때문이다.

본회의장에 나타난 유 의원은 여러 의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특히 무소속 의석과 가까이 앉은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 장병완 의원 등 국민의당 인사들과 인사를 나누는 게 눈에 띄었다. 공천 국면에서 당 대표로서 유 의원을 공천해야 한다고 주장한 김무성 의원과 만나서는 등을 토닥였다. 최고위원으로서 김무성 의원과 비슷한 입장이었던 김을동 의원과는 손을 맞잡았다. 얘기를 나누던 김을동 의원은 결국 눈물을 쏟아내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마이뉴스> 기자에게 "유승민 의원을 보니까 그 공천과정에서 마지막 날 (탈당 선언하던) 그 장면이 생생히 떠올라가지고, '아 참 저 분이 살아돌아오셨구나' 하는 감회에 젖었다"며 "울컥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원유철 의원과는 마주쳐도 인사를 나누지 않았다. 원 의원은 공천 당시 원내대표로 친박계와 행보를 같이 해왔다. 유 의원은 다른 친박계 의원들에게도 마찬가지였다. 복당원서를 내긴 했지만, 앙금이 풀리지 않았고 풀 생각도 없다는 뜻으로 여겨지는 장면이다.
인사 나누는 안철수-유승민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9대 마지막 본회의에서 유승민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장병완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유성호
이야기 나누는 박지원-유승민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9대 마지막 본회의에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유승민 무소속 의원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유성호
비박·친박 의원들과 '한 방'에... "자기도 모르게 새누리당 방으로"

하지만 기자들을 놀라게 한 건 '유 의원이 새누리당 사무실에서 의원들을 만나고 있다'는 소식이었다.

이날 오전 본회의 중 황전원 4.16 세월호 참사 특별위원회 여당 측 전 비상임위원을 특조위 부위원장(상임위원)으로 재선출 하는 안에 대한 무기명 투표가 진행되던 시각, 투표를 한 유 의원이 본회의장을 나섰다. 그가 향한 곳은 2층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실 옆방으로, 새누리당 의원들이 본회의 중 잠시 쉬러 가기도 하는 곳이다.

잠시 뒤 비박계 황영철 의원이 같은 방으로 들어갔다. 이완영, 이재영, 홍지만, 김회선, 서용교 의원 등에 이어 김태흠 의원도 들어갔다. 김태흠 의원은 최근 새누리당의 비상대책위원회·혁신위원장 인준 거부 사태에서 친박계의 목소리를 가장 강력하게 내고 있다. 비박계와 친박계가 같이 있는 것도 모자라서 탈당한 유 의원까지 한 방에 있는 상황이라 기자들의 궁금증은 증폭됐다.

몇 분 지나 방 안에 있는 의원들은 다시 본회의장으로 향했지만 어떤 얘기들이 오갔는지는 함구됐다. 유 의원은 별다른 말이 없었다. 황영철 의원은 "유 의원이 '나도 모르게 새누리당 방으로 갔다'더라"고 했다.
홀로 무소속 자리에 앉아 있는 유승민 유승민 무소속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9대 마지막 본회의에 참석해 개회를 기다리고 있다. ⓒ 유성호
댓글2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행복의 무지개가 가득한 세상을 그립니다. 오마이뉴스 박혜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