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박지원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 이희훈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2일 탈당했다. 20대 총선 유세현장에선 무소속 후보가 된 박 의원이 소속 당을 가리지 않고 지원유세에 나선 장면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기자회견문에서 "분열된 야권을 통합하고 우리 모두 승리하기 위해서 잠시 당을 떠난다"며 "야권은 이미 오분육열 됐다. 모두 자신의 길만 옳다고 한다. 그러나 야권 통합, 총선승리, 정권교체의 최종 목적지는 반드시 같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물방울은 물결이 되고, 강은 바다에서 만난다는 믿음을 나침반 삼아 가겠다"며 "분열하면 패배하고 통합단결하면 승리한다. 김대중 정신과 함께 하는 전국의 동지들을 위해 저부터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더민주를 탈당하지만 다른 당에 입당하지 않고 무소속으로 이번 총선을 치르는 이유는 '총선 뒤 야권 대통합'을 위해서라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박지원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 이희훈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이희훈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박지원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이희훈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박지원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 이희훈
웃으며 자리 떠나는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박지원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 이희훈
박 의원의 한 측근은 "이번 총선 현장에선 무소속 박지원 후보가 다른 지역의 더민주 후보 유세에도 나오고 국민의당 후보 유세에도 나와서 지원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측근은 "탈당 뒤의 큰 그림은 야권 대통합이기 때문에, 여기에 함께 할 사람들을 이번 총선에서 최대한 살리고 이들이 각자 소속 당에서 대통합 목소리를 내는 것"이라며 "꼭 살려야 할 사람들이 더민주 안에도, 국민의당에도 많이 있다"고 설명했다.

당을 가리지 않고 지원유세를 하기 위해선 박 의원이 더민주 후보로 출마할 수는 없기 때문에 탈당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총선 뒤 원내에 진입한 인사들을 중심으로 야권 대통합의 목소리를 높이고 논의가 진전되도록 박 의원이 '접착제' 역할을 하겠다는 복안이다.

다른 박 의원의 측근도 "총선은 각자도생하지만 대선국면도 분열된 상태로 맞이할 순 없다는 데에 모두가 공감하고 있다"며 "박지원 의원과 가까운 여러 사람들이 지금은 당적이 다르지만 총선 뒤엔 곧바로 야권대통합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오마이뉴스 장지혜 기자 입니다. 세상의 바람에 흔들리기보다는 세상으로 바람을 날려보내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