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즈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9.04 14:24l최종 업데이트 20.09.04 14:24l
   
더불어민주당과 대한의사협회가 4일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추진을 코로나19 확산이 안정화 될 때까지 중단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의료계가 파업을 중단하고 현장으로 돌아오는 듯했지만, 이번 집단휴진을 실질적으로 주도한 전공의들이 파업 강행 의지를 보이면서 반쪽짜리에 합의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의료계가 혼선을 빚고 있는 가운데 우석균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공동대표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그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료제도는 의사들이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시민들이 결정해야 한다. 시민들의 의지에 반대하는 의사 파업은 기득권자들의 저항일 뿐, 의사들의 정당한 권리행사라고 볼 수 없다"며 "현 정부의 의료개혁이 매우 미흡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극단적인 파업으로 저항하는 의사들의 모습을 보면서 역설적으로 다시 한번 의사집단들의 반대를 극복하지 않고서는 어떤 의료개혁도 없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