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7.10 15:20l최종 업데이트 20.07.10 15:28l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가운데, 최근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에게 대한 음해와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진 다산인권센터 상임활동가는 1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를 잃은 것이 너무 가슴아프다. 하지만 피해자를 모욕하고 모독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다. 진실의 실체가 밝혀지기 전이라 하더라도 마찬가지다. 진실을 밝힐 수 없게 틀어막고 떠난 것도 그다. 해서는 안될 말들을 하지 말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는 "내가 존경했던 그의 명복을 빈다, 그를 잃은 것이 이토록 슬플 줄 몰랐다"며 박원순 시장을 추모한 후 다시 한 번 "드러나지 않는다고 진실과 음모 운운하며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글과 말을 쓰지 말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시장의 사망에 따라 사건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습니다.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사건의 실체가 사라진 상황입니다. 그의 죽음을 피해자의 탓으로 돌리는 일이 더는 없기를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