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2.17 18:59l최종 업데이트 20.02.17 18:59l
   
임은정 검사가 언론의 검찰 보도 받아쓰기 관행을 지적했습니다.
 
임 검사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5년 남부지검 성폭력 은폐 사건 당시 언론보도로 피해를 본 자신의 사례를 설명하며 "거짓말이 드러났음에도 일부 언론은 검찰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기사화했다"면서 이때마다 "언론이 속은 것인지, 언론과 검찰이 공범인지 고개가 갸웃거려질 때가 많았다"며 받아쓰는 일부 언론을 비판했습니다.
 
이어 그는 자신이 SNS에 글을 쓰는 이유에 대해 "검찰 간부들이 검찰 관계자라는 복면 뒤에 숨어 진실을 호도하고, 기사가 검찰 간부들의 의도대로 써지는 것을 더 두고 볼 수 없어 힘껏 작성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잘못된 언론 관행의 고리가 끊어지길 바라며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