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12.10 12:26l최종 업데이트 19.12.10 12:26l
   
제18회 송건호언론상 수상자로 선정된 임은정 검사가 변화하지 않는 검찰 조직에  쓴소리를 던졌습니다. 임은정 검사는 9일 <한겨레>와 한 인터뷰에서 검찰의 선별적 수사, 제 식구 감싸기 등을 문제 삼으며 "검찰 조직은 스스로 잘못을 직시하기 어렵다. 관행에 익숙해지면 치부를 드러내지 못한다. 나는 치유를 위해 여기가 아프다고 강하게 말하는 것이다. 이를 분란이라고 하지만 나는 자정 능력이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임 검사는 "안미현·서지현 검사 등 폭로하는 사람이 계속 나오고 있는 현실에 보람을 느낀다"면서 "조금 더 버텨 미움받는 용기를 내보려고 한다. 검찰과 언론 개혁이 되면 대한민국이 바로 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23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