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11.20 11:09l최종 업데이트 19.11.20 11:09l
 
미국의 무리한 방위비 분담금 요구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기존 방위비의 5배인 50억 달러를 원하는 미국 요구에 타결이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20일 KBS 최경영 기자는 페이스북을 통해 "땀 흘려 일하는 국민의 최저임금은 10% 높여도 길길이 뛰는 언론들이 별 목소리를 못 낸다"고 지적하고 "400%라니, 강도냐?"고 되물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