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10.08 14:27l최종 업데이트 19.10.08 14:39l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동료의원을 향해 욕설을 내뱉은 것과 관련해 정대화 상지대학교 총장이 비판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7일 여상규 위원장은 자신이 피고발인에 포함된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해 "검찰에서 손댈 일이 아니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다가 여당 의원들로부터 항의를 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여 위원장은 여당 의원을 향해 욕설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에 정대화 총장은 페이스북에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국정감사장에서 자기가 피고발인임에도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인데 서울중앙지검장에게 패스트트랙 수사하지 말라고 노골적으로 압력을 넣었다"면서 "더구나 의원들이 이에 항의하자 갑자기 욕을 해버렸다. 우리는 이런 몰상식한 경우에 대해서 마땅히 할 말을 준비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