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목요언론인클럽 언론인대상  수상식
 목요언론인클럽 언론인대상 수상식
ⓒ 목요언론인클럽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 대전충청>의 '살아있는 역사 교과서 대전현충원'(김영호·나재필·심규상·우희철·임재근 기자)과 대전MBC의 '멍투성이 공주교도소 재소자 사망의 진실' 취재팀(조형찬·윤웅성·양철규 기자)이 각각 2022 목요언론인상 대상 시상대에 섰다. 특별상은 <중도일보> 편집부가 받았다.

목요언론인클럽(회장 한성일)은 8일 오전 11시 유성 컨벤션웨딩홀에서 올해의 목요언론인상 대상과 언론인 자녀 장학금 수여식을 겸한 송년회를 개최했다. 

박동일 사무총장과 이정윤 회원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상래 대전시의회의장, 최민호 세종특별시장, 상병헌 세종시의회의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등 기관 단체 관계자와 목요언론인클럽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진숙 언론인 대상 심사위원장(충남대 총장)은 심사평을 통해 <오마이뉴스 대전충청>의 보도에 대해 "꼼꼼하고 다각적인 취재로 죽은 자의 땅에서 살아 숨 쉬는 역사의 교훈을 찾아내 대전현충원이 대전의 보배임을 확인시켰고, 보도물 자체를 근현대사 역사 교과서로 사용해도 부족함이 없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 기사는 국립대전현충원의 역사와 자연, 안장된 인물에 대해 취재한 약 70편의 기획 기사다.

그는 대전MBC의 보도에 대해서는 "수 개월간의 추적 보도로 진실을 찾아내고 재소자 인권옹호에 기여한 노력이 돋보였다"며 "특종성과 지역성을 높이 평가해 방송 부문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대전MBC의 수상작은 공주교도소 수감 중 숨진 재소자의 유가족이 제기한 의혹을 취재해 사망의 원인을 밝혀냈다. 

언론인 대상 특별상에 뽑힌 <중도일보>(편집부)의 '쇼핑 충청 사용안내서'에 대해서는 "창간기념호의 1면의 파격적 편집과 18면까지 어우러지는 연계성 있는 편집으로 참신성과 가독성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오마이뉴스 대전층청> 취재팀은 수감 소감을 통해 "직업 기자와 시민기자가 함께 기획하고 취재해 얻어낸 성과여서 더욱 값지게 생각한다"며 "협업을 통해 시민저널리즘의 지평을 밟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MBC 취재팀은 "1심 재판부가 주범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고 이달 2심 공판이 있다"며 "더는 소중한 생명이 희생되지 않도록 시스템 개선 등 관련 취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중도일보 편집부>는 "기획 단계에서부터 편집부와 취재부서가 원팀이 돼서 만들어낸 결과물이어서 더 큰 의미가 있다"며 "더 좋은 신문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이진숙 심사위원장의 인사말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방분권 국가를 위해 지역대학과 지역 언론의 두 주체가 운명공동체로 함께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시대적 과제를 저부터, 우리 대학부터, 지역 언론과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실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언론인 자녀 장학금 5명에게 전달
 
언론인자녀 장학금수여식
 언론인자녀 장학금수여식
ⓒ 목요안론인클럽

관련사진보기

 
뒤이은 장학금 수여식에서는 언론인들의 자녀 5명(명지민, 박수연, 심유나, 안소원, 양희정)이 장학금을 받았다. 앞서 신신자 (주)장충동왕족발 대표이사는 지난 8월 목요언론인클럽 사무실을 방문해 언론인자녀 장학금으로 5000만 원을 기탁했다. 이어진 케이크 나눔식과 권오덕 목요언론인클럽 이사의 축가로 축하 분위기를 돋궜다.

한성일 목요언론인클럽 회장은 환영사에서 "목요언론인 대상과 기사상 수여가 지역 언론인들이 보다 왕성한 언론활동과 지역언론 발전을 위한 촉매제가 되고, 장학금은 학업에 새로운 동기와 도움을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 회장은 이어 "지역 언론이 살아야 지역이 사는 만큼 목요언론인클럽이 정론직필의 지역 언론을 잘 이끌어 우리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목요언론인클럽은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때 강제 퇴직한 언론인들이 주축이 돼 1981년 해직자 친목회인 목요회로 시작했다. 2000년 초 공익 사단 법인체로 전환했는데 현직 기자들에게 매년 분기별로 이달의 기자상을 시상하고, 연말 목요언론대상과 언론인자녀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 2013년부터는 인터넷 신문 <목요저널>을 발행하고 있다.
 
목요언론인 대상 수여식 및 자녀장학금 수여식
 목요언론인 대상 수여식 및 자녀장학금 수여식
ⓒ 목요언론인클럽

관련사진보기

 
2022년 대상 시상 및 자녀장학금 수여식
 2022년 대상 시상 및 자녀장학금 수여식
ⓒ 목요언론인클럽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