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이 동·서해상의 9.19 남북군사합의로 설정된 해상완충구역에 130여 발의 포탄 사격을 가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힌 지난 5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보도를 보고 있다.
 북한이 동·서해상의 9.19 남북군사합의로 설정된 해상완충구역에 130여 발의 포탄 사격을 가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힌 지난 5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보도를 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한미가 6일 강원도 철원 인근에서 이틀째 포사격 훈련을 했다.

북한군도 이에 대응해 전날에 이어 이날도 '대응 해상사격'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에 따르면 한미는 이날 오전 철원 삼율리 담터진지에서 이틀째 다연장로켓(MLRS) 훈련을 진행했다.

군은 이날 포사격 훈련에서 MLRS 24발을 발사할 것이라고 공지한 바 있다.

북한은 이번 훈련에 대응해 이틀째 해상으로 포 사격을 감행했다.

탄착 지점은 해상 완충구역인 것으로 전해져 또 9·19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이날 "어제(5일)에 이어 오늘 9시 15분경부터 적들이 또다시 전선근접일대에서 방사포와 곡사포를 사격하는 정황이 제기되었다"며 "총참모부는 (중략) 지적된 전선포병구분대들에 즉시 강력대응경고목적의 해상실탄포사격을 단행할데 대한 명령을 내리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적측은 전선 근접 지대에서 도발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군은 전날에도 한미의 군사훈련을 트집 잡으며 130여 발의 대응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 포사격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북한, #포격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