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정복 인천시장이 12월 6일 운연차량기지에서 열린 '인천도시철도 2호선 신조전동차 시승식'에서 참석 내외빈들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12월 6일 운연차량기지에서 열린 '인천도시철도 2호선 신조전동차 시승식'에서 참석 내외빈들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 남동구 운연역에서 서구 검단오류역을 오가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의 혼잡도가 줄어들 전망이다.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12월 9일부터 인천도시철도 2호선에 새로 제작된 전동차 6대를 추가 투입한다고 6일 밝혔다. 

인천도시철도 2호선은 2016년 개통된 이래 누적 수송인원 4993만명이 이용했다. 이용객들이 늘어나면서 출·퇴근시간대 혼잡도가 높아짐에 따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인천시는 2018년부터 올해까지 인천2호선의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시비 425억 원을 투입해 전동차 6대를 신규 제작하고 전차선, 궤도, 신호, 통신설비 등 시스템을 추가로 늘리는 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신조 전동차 투입으로 △전동차는 총 37대(74칸)에서 43대(86칸)으로 늘어나게 됐으며 △열차 운행 횟수는 기존 460회에서 477회로 17회 증가했고 △운행 시격은 3분 20초에서 2분 56초로 24초 단축(출근RH기준)된다. 

또한 가정중앙시장-석남(하선) 구간의 경우 출근시간대 최고 혼잡도는 149.8%였으나, 이번 증차로 최고 혼잡도는 약 15% 감소될 전망이다.

한편, 인천시는 전동차 추가 투입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일 운연차량기지에서 신조 전동차 시승 행사도 개최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새 전동차 투입으로 시민들의 불편이 다소 해소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인천시는 교통복지 공약사항 이행을 위해 내년부터 인천1호선 전동차와 역사 환경개선은 물론 장애인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 추가 설치를 통해 시민 안전을 확보하고 대중교통 이용 만족도 향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인천도시철도 2호선 신조전동차.
 인천도시철도 2호선 신조전동차.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