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청남도 정의로운 전환 기본 조례안'에 대한 도의회의 심의가 오는 5일  예정된 가운데 해당 조례의 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충남에는 석탄화력 발전소 59기중 29기가 위치해 있다. 탄소 중립을 위해 석탄발전을 폐쇄할 경우 석탄 발전노동자들의 실직과 같은 사회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의 기반이 되는 것이 바로 정의로운 전환 조례이다. 

충남환경운동연합, 기후위기충남행동, 충남에너지 네트워크(아래 단체)는 2일 공동 성명을 통해 충남도의회에 정의로운 전환 조례를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단체는 "정의로운 전환 추진을 위해서는 기본적인 근거가 될 조례 제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도의회는 이번 회기에 반드시 정의로운 전환 기본 조례를 제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도의회에 상정된 충남 정의로운 전환 기본 조례는 정의로운 전환을 추진하기 위한 최소한의 근거를 담고 있다"며 천리길도 한걸음부터라고 했다. 첫 걸음을 떼는 것이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남은 광역별 온실가스 배출량 압도적 1위 지역이다. 충남에는 석탄화력발전의 절반이 몰려 있고 제철소, 석유화학 등 온실가스 다배출 산업이 밀집해 있다"며 "이같은 충남의 산업 특성으로 인해 탄소중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충남에 피해가 집중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 사회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지역이나 산업의 노동자, 농민 중소상공인 등을 보호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의로운 전환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근거가 될 조례 제정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