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2월 1일 오전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나오고 있다
▲ 국회의장실 나오는 양당 원내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2월 1일 오전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나오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024년 4월에 실시될 22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야당 후보가 다수 당선돼야 한다는 '정부 견제론'이 우세한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응답률 10.0%)에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22대 총선 때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정부 지원론)'과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정부 견제론)' 중 어느 쪽 주장에 더 동의하는지 물었다.

그 결과, '정부 지원론(여당 승리)'을 택한 응답은 36%, '정부 견제론(야당 승리)'을 택한 응답은 49%로 나타났다. 15%는 의견을 유보했다. '정부 견제론'이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p) 밖으로 '정부 지원론'을 앞선 것이다. 

무엇보다 이번 한국갤럽 조사 당시 국민의힘 지지도(35%)와 더불어민주당 지지도(33%)가 엇비슷한 상황임에도, 선거를 전제로 했을 때는 야당에 보다 표심이 쏠리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다.

60대와 70대 이상 연령에서만 '여당 승리해야' 우세해

'정부 지원론'이 우세한 응답층은 고령층과 대구·경북 지역, 이념성향별 보수층뿐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의 53%가 '정부 지원론'을 택했고, 35%가 '정부 견제론'을 택했다. 70대 이상의 경우, '정부 지원론'을 택한 응답은 54%, '정부 견제론'을 택한 응답은 20%였다. 그러나 50대 이하 연령대에서는 '정부 견제론'을 택한 응답이 모두 절반을 넘겼다. 특히 18·19세 포함 20대의 '정부 지원론' 응답이 21%로 가장 낮았다(정부 견제론 57%). 그 다음으로 '정부 지원론' 응답 비중이 낮은 연령대는 40대(정부 지원론 25%-정부 견제론 65%), 30대(정부 지원론 27%-정부 견제론 59%), 50대(정부 지원론 38%-정부 견제론 52%) 순이었다.

권역별로 보면, 대구·경북 지역만 유일하게 '정부 지원론'이 과반이었다. 대구·경북 지역의 51%가 '정부 지원론'을 택했고, 30%는 '정부 견제론'을 택했다. 반면, 서울(정부 지원론 31%-정부 견제론 54%)과 인천·경기(정부 지원론 35%-정부 견제론 52%)에서는 '정부 견제론'이 우세했다. 부산·울산·경남(정부 지원론 42%-정부 견제론 43%)과 대전·세종·충청(정부 지원론 44%-정부 견제론 43%)에서는 오차범위 내 격차로 두 의견이 팽팽한 편이었다.

보수층에서는 64%가 '정부 지원론'을 택했다. '정부 견제론'을 택한 응답은 26%였다. 그러나 중도층에서는 31%만 '정부 지원론'을 택하고 '정부 견제론'을 55%가 택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정부 견제론(47%)'이 '정부 지원론(18%)'을 크게 앞섰다.

'본인의 정치적 견해를 주변에 밝히는 편'이라고 답한 응답층에서는 '정부 지원론(45%)'과 '정부 견제론(47%)'이 오차범위 내로 팽팽한 편이었다. 그러나 '본인이 정치적 견해를 주변에 밝히지 않는 편'이라고 답한 응답층에서는 '정부 견제론(51%)'이 '정부 지원론(31%)'을 앞섰다.

한편, 이번 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이 11월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운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현시점부터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이 집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이 11월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운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현시점부터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이 집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6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