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도다완.
 이도다완.
ⓒ 법기도자

관련사진보기

 
조선시대 최고 수출품인 '법기' 찻사발을 재현하고 홍보를 위해 처음으로 마련된 "제1회 법기도자 국제공모전" 출품작이 공개된다. 이는 한국과 일본의 다(茶) 도구 작품을 비교하는 기회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NPO법기도자(이사장 신한균)는 오는 13∼18일 경남 양산시청 1층 비즈니스센터에서 국제공모 수상작 17점과 초청작가 작품 28점, 법기리 출토 사금파리을 모아 전시회를 연다고 1일 밝혔다.

NPO법기도자는 "수상작의 경우 최종 선정 과정이 아직 남았으나, 일본 주요 도예촌 소속 작가들의 작품이 적지 않다는 점에서 한국과 일본, 두 나라 도예 기술을 비교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가라츠야키(唐津燒), 아가노야키(上野燒), 다카토리야키(高取燒), 하기야키(萩燒)는 임진왜란 때 일본으로 끌려간 조선 사기장 후손들의 집단 예술촌으로, NPO법기도자는 "이들 지역 작가들의 작품이 '법기 명품'과 어떤 연관성을 갖는지를 찾는 재미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국내에서는 전통도예 선구자로 유명한 고 신정희(申正熙) 선생의 유고작이 선을 보일 예정이어서 주목을 끈다.

NPO법기도자는 지난 7월 27일∼10월 28일 접수된 도자 사진 자료 200여 점 중 34점을 지난 10월 28일 1차 심사에서 추려냈고, 작가들로부터 실물 작품을 건네받아 2차 심사를 통해 최종 17점을 선정할 계획이다.

최종 심사를 거쳐 대상, 금상, 은상 각 1점과 동상 4점, 입선작 10점을 비롯해 총 17점을 가려 상금(1000만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신한균 이사장은 "첫 국제공모전인데도 의외로 많은 작품이 접수되어서 놀랐다"면서 "특히 전시회는 일본 내 조선 사기장 계보를 잇는 도예가들의 작품이 많아서 한·일 두 나라 다도구 기술과 작품을 한눈에 비교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법기도자가 일본에 수출된 조선 최고의 상품이었다는 점에서 이번 국제 공모전은 법기도자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양국 예술 교류와 공동 프로젝트를 재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시 첫날에는 양산시청 비즈니스센터 5층에서 "제6차 법기도자 국제학술심포지엄"도 열린다. 강남주 전 부경대 총장, 타니 아키라 일본 노무라미술관 관장 등이 참여한다.

NPO법기도자는 국가사적 100호로 지정된 법기리 요지(窯址)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한국 도자문화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해 발족한 단체다. 양산시는 오는 2030년까지 '법기리 요지 복원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