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월 25일 부평지하상가에서 열린 '부평역 지하상가 AI·5G 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 출범식'에서 내빈과 로봇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11월 25일 부평지하상가에서 열린 '부평역 지하상가 AI·5G 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 출범식'에서 내빈과 로봇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 부평역 지하상가에 안내로봇, 배송로봇과 감시정찰로봇이 등장했다.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25일 인천 부평역 지하상가에서 정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AI·5G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 출범식을 가졌다.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AI·5G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은 쇼핑몰, 대형역사 등 시민이 자주 찾는 시민밀접시설에 다종·다수의 로봇을 도입해 시민 편의 증진과 로봇 대중화를 통해 서비스 로봇 전문기업을 육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사업 규모는 19억 원으로,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인천 부평역과 지하상가에서 안내로봇, 배송로봇, 제빵로봇, 감시정찰로봇 등 총 5종 15대의 로봇 실증을 진행한다. 이번 사업은 인천테크노파크, 인천교통공사,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유진로봇 및 ㈜시스콘이 공동으로 수행한다.  

이번 사업을 위해 인천시는 로봇 실증의 현장기지로 활용할 '인천 AI·5G 로봇실증 지원센터'를 만들었다. 센터 내에 다양한 실증로봇들과 함께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로봇의 센서와 영상정보를 실시간 수집, 제어하기 위한 통합원격관제시스템도 설치 완료했다.

이로써 내년까지 부평역 및 부평역 지하상가에서 통합원격관제시스템을 활용한, 감시정찰로봇, 배송로봇 등 실증로봇 5종의 임무 수행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실증로봇별 임무를 보면 △감시정찰로봇은 역사 내 순찰 △배송로봇은 지하상가 점포 간 물품배송 △제빵로봇은 로봇빵 제조 △웨어러블 로봇은 역무원 및 상인들의 고강도·반복작업 보조 △안내로봇은 방문객의 길 안내를 수행한다.

조인권 인천시 경제산업본부장은 이날 출범식에 참석해 "로봇은 우리 삶의 질 향상에 필수적인 수단으로, 이번 실증을 통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로봇을 적극 활용하게 될 것"이라며 "장기적인 경기 침체 상황에서 지하상가에 다수·다종의 로봇들이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