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7일 북한의 7차 핵실험 시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과 관련, "최악의 상황에서는 여러 옵션을 모두 검토할 필요는 있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최근 상황이 굉장히 엄중한 방향으로 흐르고 있는데. 만약에 이런 상황이 훨씬 더 심각해지는 상황에서는 우리 정부로서도 여러 가지 옵션들을 검토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이 되지 않도록 미리 상황을 관리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또 "9·19 군사합의를 비롯해서 모든 합의에 대해서 백지화를 지금부터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아니라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합의는 당사자가 반드시 지키도록 노력을 하고. 그 과정에서 그 합의가 계속 이어지고 오히려 보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아주 특단의 사정이 없는 상태에서 우리가 9.19 군사합의를 비롯해서 남북 간 합의를 먼저 깨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는 "올해 3월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이 이미 있었고. 지금 7차 핵실험에 대한 모든 준비는 완료됐다고 보는 것이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라, 국제적인 평가"라며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인사말을 통해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고 있지만 일희일비하지 않고 안내와 일관성으로 북한의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의 지속되는 도발에 대해선 "통일부 장관으로서 무척 안타깝게 생각하며, 동시에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대북정책의 일관성과 초당적 통일정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