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완수 경남도지사와 조형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8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도지사실에서 경남도와 민주노총 간의 대표자 면감이 있었다.
 박완수 경남도지사와 조형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8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도지사실에서 경남도와 민주노총 간의 대표자 면감이 있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

관련사진보기

 
경남도와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와 노-사 신뢰회복을 위한 노‧사‧정 협의체 구성을 하기로 했다.

경남도와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28일 늦은 오후 경남도청 도지사실에서 대표자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박완수 지사와 김병규 경제부지사, 김희용 일자리경제국장, 강신호 전략산업과장, 최방남 노사상생과장이 참여했다.

민주노총에서는 조형래 본부장과 엄상진 사무처장, 최희태 정책기획국장, 안석태 금속노조 경남지부장, 정상헌 대우조선지회장, 이김춘택 거제통영고성조선사청지회 사무장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노총은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 고용문제 해결을 위한 노사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고 박완수 지사는 "원칙적으로 동의한다"고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경남도와 고용노동부의 주관으로 노사의 실질적 논의를 보장하며, 경남도는 행정적, 정책적으로 지원한다는 기본 운용 안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노사정 협의체 구성과 운영에 관한 세부적 내용은 실무 협의를 통해 풀어나가기로 하다.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한화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것과 관련해,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경남도와 "매각 과정 당사자 참여 보장과 고용 승계, 매각 이후 상선부문 약화, 조선산업 축소 우려, 현장 인력난 심화 등 원하청 지회 문제 인식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산업은행 책임 하에 금융 중심 경영효율화 초점 맞춰졌으나 인수 후 전문경영체제로 되면 책임성 있는 경영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경남도가 전망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또 민주노총은 "경남도에서 조선산업 강화를 위한 고급인력 육성 중심 선순환체계 고민해야 하며, 노조의 노력이 필요함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조직 노동자보다 조직되지 못한 노동자들이 절대 다수이며, 이러한 노동자들을 포함한 전체 노동자의 보호와 권리 보장을 위한 사회적 논의로서의 노정교섭이 필요하다는 요구에 경남도가 공감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