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7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7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무슨 말을 했는지도 확인이 안 되는 상태에서 국민의 귀를 의심하게 하는 제재 얘기가 나오는 것은 참으로 옳지 않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후 의원총회에서 한 말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 순방 줄 불거진 본인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지난 26일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이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보도 경위 등에 대한 진상규명 필요성을 주장한 데 대한 비판이다(관련기사 : 비속어 논란에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굉장히 위험" http://omn.kr/20v5w).

이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오늘 의원총회의 가장 핵심적인 의제는 국격의 훼손, 또는 국익의 훼손, 국민에 대한 위협"이라면서 제대로 된 사과는커녕 비속어 발언의 진의를 직접 밝히지 않은 윤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선 말한 사람이 '내가 뭐라고 말했는데 이렇게 잘못 알려지고 있다'고 하는 게 정상일 것"이라며 "무슨 말을 했는지도 확인이 안 되는 상태에서 국민의 귀를 의심하게 되는 제재, 그런 얘기들이 나오는 건 참으로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가 지난 26일 최고위원회의 당시 비속어 논란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밝혔던 것과 비교하면 그 비판 정도가 더 강해졌다. 윤 대통령 등 대통령실에서 보다 구체적인 해명이 더 나오지 않는 상황, 국민의힘이 MBC의 첫 보도 이전 해당 사안에 대해 비평했던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정언유착' 공세를 펼치는 상황 등에 따른 변화로 풀이된다.

참고로, 이 대표는 전날(26일) 경기도청에서 열렸던 현장 최고위 당시 "총성 없는 전쟁이라고 불리는 외교의 현장에서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고, 경기도민 여러분께서도 참으로 걱정이 많으실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특히 다른 최고위원들의 비속어 논란 관련 비판 발언들이 끝난 이후엔 "좀 전에 자료를 보니깐, 대통령께서 본인이 말하신 취지 또는 표현과 방송으로 전달된 내용이 다르다는 취지로 오보라고 말하신 것 같다. 저희도 한 번 더 (발언 내용을) 확인하는 게 필요할 것 같다"면서 신중한 입장을 취하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박진 외교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이후 첫 본회의에 지동보고 되고 이로부터 24~72시간 이내에 무기명 투표에 부쳐진다.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 발의와 과반 찬성'이란 가결조건은 현재 169석의 민주당 홀로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상황.

다만, 해임건의안은 법적 강제성이 없다. 즉,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민주당에 의해 처리되더라도 윤 대통령이 수용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