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는 버스정류소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버스 승차 알림시스템'를 설치해 9월 말부터 운영한다.
 인천시는 버스정류소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버스 승차 알림시스템"를 설치해 9월 말부터 운영한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버스정류소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버스 승차 알림시스템'를 설치해 9월 말부터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장치는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이 버스승강장 안에 부착된 승차 버튼을 누르면 외부 LED 전광판에 '승객 대기 중'이라는 알림 문구가 표시되는 장치다. 버스 운전자가 버스 이용 승객이 버스정류소에 대기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정차할 수 있도록 해 무정차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시민편의 장치이다. 

또한,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승차 대기 중이라는 사실도 미리 알려 교통약자 승객들의 불편도 줄어들 전망이다.

인천시는 지난 19일 인천시내 버스정류장 103곳에 '버스 승차 알림시스템' 설치를 완료했다. 이 장치는 별도의 전원 없이 태양광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해 전기료 절감은 물론 탄소중립 실천에도 도움이 된다.

성하영 인천시 버스정책과장은 "버스 승차 알림시스템 이외에도 버스승강장 내 BIT(버스정보안내기), 공공와이파이, 냉난방 시설 등 편의시설물 확충과 함께 버스 승강장(쉘터) 설치도 확대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쾌적한 버스정류소 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