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트_2022]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대책 요구에 '여성 배제' 꺼낸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
 [실트_2022]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대책 요구에 "여성 배제" 꺼낸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
ⓒ 김혜리

관련사진보기

 
"앞으로 여성 직원의 당직 근무를 줄이고, 현장 순찰이 아닌 폐쇄회로(CCTV)를 이용한 가상순찰 개념을 도입하겠다."

지난 20일 국회에 출석한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과 관련한 해결책으로 "여성 직원들의 당직을 줄이겠다"고 발언하자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물론 시민사회, 정치권 모두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한목소리로 비판했습니다.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인 1조로 근무하게 해달라는 요구가 계속 있었지만 전혀 이것에 대해서 대응하지 않고 있다가 사건이 발생한 다음 날 아이디어 청취를 했다"며 부실한 대응을 질책했습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법원이 가해자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을 두고 "살인까지 방치가 된 것은 법원의 잘못이 크다"며 "불구속 피고인들은 충분히 피해자에게 연락을 취할 수 있다. 재판 도중 가해자의 움직임이 있는지 피해자 감수성을 갖고 체크해야 하는데 법원에 물어보니 스토킹 범죄에 재판에 관한 매뉴얼이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단순히 여성을 직무에서 배제하겠다는 발상이 더 성차별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여성의 직무 수행 능력을 제한해 특정 업무에서 제외하는 것은 명백한 차별이고 오히려 불이익 조치에 해당한다"면서 "2인1조 순찰 근무가 가능하도록 추가 인력이 필요한데, 실질적 사용자인 서울시는 공사 뒤로 숨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대다수 시민 또한 해법이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들은 김 사장의 발언을 두고 "지하철을 폐쇄하면 출근 지옥이 없어진다는 사고방식이다", "이런 논리라면 지하철 없애도 괜찮겠다", "답 없는 사장님이 당직 서라"고 비꼬았습니다.

한 시민은 "왜 업무 배제를 당해야 하나? 여성들이 일 하기 싫다고 그랬나? 미봉책으로는 반복되는 사건을 해결할 수 없다. 2인 1조, 3인 1조로 순찰이 가능하게 직원 수를 늘려야 하고, 호신용 물품 등을 공급해야 한다"며 근본 해결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