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설동호 대전교육감이 4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이 4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대전교육청

관련사진보기


3선 연임에 성공한 설동호 대전광역시 교육감이 지난 교육감선거 과정에서 논란이 됐던 '천동중·구성중 설립'에 대해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설 교육감은 4일 오전 대전교육청 중회의실에서 제11대 대전교육감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설 교육감은 앞으로의 주요 정책방향과 핵심공약 이행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설 교육감은 "교육감의 직무를 다시 한 번 성공적으로 수행하라는 교육가족과 시민 여러분의 기대를 겸허히 받들고, 그동안 탄탄히 다져온 미래교육 기반 위에서 행복한 학교 미래를 여는 대전교육의 꽃을 활짝 피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특히 그는 '향후 4년간의 주요 교육정책 방향'과 관련, "변화가 가속화되는 세계화 시대에 우리 학생들의 행복과 성공, 그리고 국가 발전을 위하여 ▲미래를 선도하는 창의융합교육 ▲배움과 성장이 있는 혁신교육 ▲교육 기회를 보장하는 책임교육 ▲안전하고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 ▲소통하고 협력하는 교육행정 등 5대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이에 따른 세부 실천과제로 체계화하여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자신의 핵심공약이었던 ▲대전형 미래학교 추진 ▲대전진로융합교육원 설립 ▲공립 대안학교와 서남부지역 특수학교 설립 ▲과밀학급 단계적 감축과 작은학교 살리기 프로젝트 추진 등에 대한 이행방안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러면서 설 교육감은 '개발지구 학교 신설'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설 교육감의 전임 임기 동안에는 대전지역 각 개발지구 내 학교 신설과 관련 많은 논란이 있었다. 이날 설 교육감은 "최근 대전시 개발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개발지역 내 학생 수가 증가한 경우,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 기존 학교의 유휴교실 전환, 증축 등을 원칙으로 하여 학생들을 배치하되, 학교신설이 필요할 정도의 수요가 발생할 경우, 학교설립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금년 2월 출범한 교육청과 대전시 간 '학교시설계획 조정협의회'를 통해서 개발 사업에 따른 학교설립 문제와 기존 학교 증축 등에 관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설 교육감은 지난 6.1지방선거 당시 논란이 됐던 '천동중·구성중 신설'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설 교육감은 "두 중학교 설립에 있어서는 실제적 요건 충족이 되어서 설립이 필요하다고 판단이 되면 추진할 것"이라며 "현재 관련 부서에서 적극 검토하고 있다. 검토가 끝나면 지역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설 교육감은 '고교학점제' 시행과 관련, "고교학점제는 학생마다 적성과 소질이 다르고, 진로가 다르기 때문에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을 두어 본인들이 가고 싶은 진로에 맞게 과목을 선택하여 듣는 것으로 매우 좋은 제도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 제도가 차질 없이 안착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하는 것"이라며 "가장 필수적인 것은 시설(공간)과 교사 확보다. 대전은 순회교사제를 운영하고, 고교학점제지원센터를 만들어 많은 연구와 지원을 할 것이다. 또 대학과 연계한 교육과정도 진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설 교육감은 끝으로 "대전교육은 우리 학생들이 미래를 이끌어갈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대전교육이 한국교육의 중심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교육가족과 시민여러분의 적극적인 협력과 제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