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는 5월 27일 거제시청 브리핑실에서 파업투쟁을 선언했다.
 전국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는 5월 27일 거제시청 브리핑실에서 파업투쟁을 선언했다.
ⓒ 조선하청지회

관련사진보기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들이 '임금 30% 인상'을 요구하며 오는 6월 2일부터 파업을 벌인다.

전국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아래 조선하청지회)는 27일 거제시청 브리핑실에서 파업투쟁을 선언했다.

조선하청지회는 하청노동자 임금 30% 인상 등을 요구하며 지난 1월부터 대우조선해양 21개 하청업체와 단체교섭을 진행해 왔다.

사측은 올해 하청업체 기성금 3% 정도 인상을 제시했다. 하청업체는 "기성금 인상을 넘어서는 임금 인상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조선하청지회는 노동위원회 쟁의조정을 통해 지난 10일, 21개 하청업체의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한 상태다.

하청노동자들은 "하청노동자 임금이 대폭 올라야 조선소 인력난이 해결되고, 수주 증가에 발맞춰 조선업이 재도약할 수 있다"며 "임금이 대폭 올라야 조선소 노동자의 도시인 거제시 경제도 살아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하청노동자 임금인상에 대해 하청업체 대표는 할 수 있는 것이 없고, 실질적 결정권은 원청 대우조선해양과 채권단 산업은행이 갖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현행 노동조합법의 한계로 조선하청지회가 대우조선해양이나 산업은행과 직접 단체교섭을 할 수 없다"며 "그래서 하청노동자의 파업투쟁에도 대우조선해양과 산업은행이 책임을 회피하거나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면, 자칫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극단적 대립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하청노동자 임금이 대폭 올라야 한다는 거제 시민 여러분의 목소리가 모여 지역사회의 여론을 만들고 그 단일하고 강력한 여론이 하청노동자 파업투쟁에 더해져야 대우조선해양과 산업은행이 움직일 것"이라고 했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의 대주주다.

조선하청지회는 6월 2일 낮 12시 30분 대우조선해양 민주광장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