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엄창옥 경북대 교수가 11일 오후 대구 국채보상기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교육감 출마를 선언했다.
 엄창옥 경북대 교수가 11일 오후 대구 국채보상기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교육감 출마를 선언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민주평등사회를 위한 전국 교수연구자협의회(민교협)가 엄창옥 대구시교육감 후보에 대해 지지를 선언했다.

민교협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날 한국 현실은 교육이 부의 권력을 세습하는 도구로 활용되고 있다"며 "소득의 불균형과 부의 세습으로 인한 경제적 신분제도가 우리 사회에 깊이 자리 잡고 있으며 교육이 자본 쟁탈과 세습의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유로운 민주시민으로 자라야 할 학생들은 각자의 개성이 무시된 채 오직 입시를 위한 공부에 내몰리고 있다"고 지적하고 "학교에서 교육은 사라지고 경쟁만이 남는 형국"이라고 비판했다.

민교협은 "교육은 학생 개개인이 자신의 삶의 독립적 주체로 살아가는데 필요한 올바른 인격과 품성을 함양하는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면서 "또한 교사와 학부모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랑과 봉사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가르치고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엄창옥 교수는 자신의 고향 대구경북에서 소외된 민중과 연대하고 자유와 평등의 가치를 위해 오랜 세월 싸우고 활동해왔다"며 지지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구시교육감 엄창옥 후보가 무너진 대구의 초중등교육을 재건하고 복구할 것임을 확신한다"며 "엄창옥 후보의 대구시교육감 출마를 적극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