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의암 손병희 선생 사진
 의암 손병희 선생 사진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의암 손병희 선생 '순국 100주기 추도제'가 19일 오전 9시부터 서울 강북구 봉황각과 종로구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개최된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이번 추도제는 천도교와 (사)민족대표33인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진행되며, 이남우 국가보훈처 차장을 비롯한 각계 인사와 천도교 회원, 기념사업회원, 관련 유족, 일반 시민 등 400여 명이 행사에 참여한다.

손병희 선생은 우리 민족 최대의 항일독립운동인 3·1운동 민족대표 33인 중 한 분으로, 천도교 측의 대표로 3·1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였다. 선생은 이 때문에 일본경찰에 자진 검거·구금되었으며, 이후 서대문형무소에서 2년간 옥고를 치르다가 병보석으로 석방됐다. 그 뒤 1922년 5월 19일 서울 상춘원(常春園)에서 요양 중 병사했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하였다.

추도제는 오전에는 의암성사 묘소 참례와 추모제(제1부)를, 오후에는 2022년 동학학회 춘계 학술대회와 공연(제2부)이 열린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손병희 선생의 유해가 안장된 서울 수유리 묘역을 지난해 1월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했다.

이남우 국가보훈처 차장은 "오늘날의 번영된 대한민국은 손병희 선생을 비롯한 수많은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이번 추도식을 통해 손병희 선생의 독립정신과 애국을 다시 한 번 되새기고, 선열들의 고귀한 유지를 받드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