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주제 표어(포스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주제 표어(포스터)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오는 18일 오전 10시, 광주광역시 북구에 소재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된다. 윤석열 정부 들어서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은 '오월을 드립니다'를 주제로 개최되며, 참석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예정이다.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올해 기념식은 완화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 해제'에 따라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정부인사, 각계대표, 학생 등 2,000여 명 규모로 확대하여 거행한다"고 밝혔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1997년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뒤 2002년까지 행정자치부 주관으로 개최해 오다, 2003년부터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거행하고 있다.

이번 기념식은 헌화 및 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추모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제창 등의 순으로 55분간 진행된다. 헌화·분향에는 5․18민주화운동 관련 단체장과 5․18민주화운동 참여 학교 후배 학생들이 함께 동참하여 5․18 희생영령을 추모한다.

추모공연은 '오월의 진실'이라는 주제를 담은 영상으로 시작해 기념식장 공연으로 이어진다. 영상은 영화 <택시 운전사>를 본 따 <오월의 택시, 진실을 향해 달린다>라는 내용으로 5·18 역사의 현장인 오월길을 달리는 택시에 역사전문가와 유공자, 배우, 그리고 미래 세대 등이 함께한다.

기념사 후에는 '오월의 희망'이라는 주제로 기념공연이 이어지며, 공연이 끝나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참석자 전원이 함께 제창하며 기념식이 마무리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5․18 정신 위에 굳건히 뿌리를 내리고 있다"면서 "이번 기념식을 통해 국민 모두가 5․18민주화운동의 고귀한 정신을 오롯이 계승하여 희망 가득한 오월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