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는 16일 낸 자료를 통해 "철 지난 분리매각, 해외매각. 주장 그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했다.

최근 일부 언론에서 대우조선해양을 '분리매각'과 '해외매각'을 해야 한다는 보도를 하고 있다.

대주주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한국조선해양)에 매각하려다가 국내외 독과점 결합 심사 과정에서 문턱을 넘지 못했다. 유럽연합이 두 회사의 결합에 반대한 것이다.

대우조선지회는 "분리매각, 해외매각이라는 보도 내용이 올라오고 있어 그 목적이 무엇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대우조선해양은 공적 자금을 투입한 곳이다. 공적 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대우조선은 매각되어야 하고 대우조선 구성원도 더 이상은 산업은행 관리 체제에 있고 싶어 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매각 과정만큼은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몇 차례 대우조선해양을 매각하려고 하였지만 실패로 끝이 난 이유가 큰 원칙을 무시하고 불투명 불공정 특혜 밀실 매각으로 진행하였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지회는 "최근 동종사 현대중공업으로 매각 불승인을 보더라도 누구나 불승인을 예측하였지만 산업은행의 명분없는 아집과 현대중공업의 꿍꿍이(자료 미제출)로 3년의 시간을 허비했다"며 "이것이 바로 불공정과 밀실 특혜 매각의 대표적인 사례인 것이다"고 했다.

"분리매각은 이미 철 지난 이야기"라고 한 이들은 "한때 대우조선이 어려운 시기에 물적분할을 검토한 적이 있었다"며 "야드 구조와 분리 비용과 운용의 여건상 분리 할수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나왔다. 대우조선은 특수선과 상선이 서로 보완해서 운영하는 구조이며 기타 자재와 구매 등 여러 지원부서가 한곳에서 업무를 처리함으로 분리를 할수 없는 구조이다"고 했다.

이어 "이런 와중에 분리매각을 주장하고 해외 매각을 말하는 것은 불손한 생각을 하고 대우조선해양을 지속적으로 흔들어 잘못되기를 바라는 자의 소행이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해외매각의 피해는 2번의 외국자본에 매각하여 빈껍데기가 된 쌍용차 매각사례에서 볼 수 있을 것이다"며 "국가 기간산업이고 노동집약적인 조선업을 해외매각 한다면 그 핵심 기술은 쉽게 외국으로 넘어갈 것이다. 국익의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금만 생각해도 알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정상화와 관련해, 대우조선지회는 "전후방 산업과 연계하면서 조선기자재 업체와 동반성장을 담보로 하는 새로운 경영 주체를 선정하자"는 입장이라고 했다.

대우조선지회는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분리매각과 해외매각은 있을 수도 없는 일임을 밝히며, 불순세력들이 계속해서 대우조선을 흔든다면 노동조합의 강고한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이중연료추진 LNG운반선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이중연료추진 LNG운반선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