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숙자 경북교육감 예비후보가 16일 오전 경북 경산시 자인면 자인단오보존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북교육에 대한 공약을 발표했다.
 마숙자 경북교육감 예비후보가 16일 오전 경북 경산시 자인면 자인단오보존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북교육에 대한 공약을 발표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마숙자 경북교육감 후보가 경북교육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행정에서 벗어나 도민과 소통하겠다는 내용의 공약을 발표했다.

마 후보는 16일 오전 경북 경산시 자인면 경산자인단오보존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민과 소통하는 교육감, 품성교육수도 경북, 내일을 위한 진로교육, 글로벌미래교육, 공정과 상식으로 신뢰받는 교육행정 등 다섯 가지 핵심 공약을 내놓았다.

그는 "교육감의 정책과 공약은 공동체의 미래를 만드는 방향성이기 때문에 더욱 전문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교육이라는 틀에 갇혀있던 행정에서 벗어나 도민과 소통하며 경북교육을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교육과정, 교육행정, 교육환경, 교육복지를 기준으로 36가지 공약을 만들고 이중에서 핵심공약으로 5가지를 선정했다는 것이다.

마 후보는 "경북교육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북지역경제의 활성화에 함께 하겠다"며 "학교 및 교육청의 계약에 도내 향토기업과 사회경제적기업을 우선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강화하고 입찰방식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으로 경북의 선비정신, 화랑도정신, 호국정신, 새마을정신 등 역사의식과 정신문화를 계승해 미래의 아이들을 위한 품성교육과정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인성교육진흥법을 기반으로 '경북 품성교육진흥 조례'를 입법하고 지역의 교육연구소와 협력해 체계적인 품성교육과정을 개발하겠다는 것.

그는 '내일을 위한 진로교육'으로 소상공인연합회를 비롯한 다양한 직능단체와 협력해 현장기반의 진로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사회자본과 연계한 경북형 진로교육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코로나의 장기화로 기초학력격차가 더욱 심화됐다며 메타버스, 빅데이터, AI기술을 활용한 1대1 맞춤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해 수도권과 지방간 교육환경 차이로 생긴 기초학력격차를 해소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공정한 인사행정을 위해 각 직급에 대한 직무분석을 통한 평가지표를 마련하고 의견수렴 창구를 만들어 공정하고 모든 구성원과 소통하는 교육행정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마 후보는 특히 "학생들이 있는 모든 곳에서 비상식적인 상황을 해소하겠다"며 교육현장의 모든 차별을 해소하고 학교 내 모든 직급간의 업무 범위를 명확히 조정해 모든 구성원이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