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빌 황
 빌 황
ⓒ CGNTV 유튜브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미국 증권가에 가장 성공적인 아시안으로 각종 기독교 단체에 거액을 기부해오던 빌 황(한국명 황성국)이 지난 4월 27일 증권 사기 혐의로 체포됐다.

빌 황은 미국과 한국에서 사회 경제적 성공과 모범적인 신앙이 어우러진 대표적인 인물로 알려져 왔다.

목회자 자녀로 한국에서 태어나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으며, 미국 증권가에 진출하여 수조 원 규모의 투자금을 운용하는 투자가로 성공했다.

특히 조지 소로스와 함께 미국 증권가의 쌍두마차라 불리는 줄리언 로버트슨이 직접 투자금을 맡길 만큼 신뢰받는 수제자였다. 이후 '아르케고스 캐피털'을 설립 자산규모 10조 원의 회사로 성장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공격적인 투자와 의심스러운 사업 방식으로 인해 불안한 시선과 논란이 따라다니기도 했다. 지난 2012년에는 중국 은행 내부 정보를 이용하여 증권 거래를 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6000만 달러(766억 5000만 원) 벌금을 냈다.

이번 체포도 지난해 아르케고스 캐피털이 일으킨 '마진콜 사태'의 연장선상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미국 증권가에 엄청난 충격을 준 마진콜 사태는 자산 규모의 다섯 배가 넘는 투자금(500억 달러, 약 63조)을 대출 투자했다가 잇단 주가 급락으로 투자사에 연쇄적인 피해를 안긴 사건이다.

빌 황을 체포한 뉴욕 검찰은 지난 1년 동안 수사를 진행해왔으며, 일반적인 사업으로 볼 수 없는 사기 행위가 있다고 결론을 내리고 빌 황과 관계자를 전격 체포하게 된다.

빌 황의 체포는 금융계뿐만 아니라 교계에도 적지 않은 충격을 전해주고 있다. 그가 지금까지 교계에 던진 메시지와 영향력이 컸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이 이룬 부를 바탕으로 'Grace and Mercy Foundation'을 설립하여 수많은 기독교 단체에 기부 활동을 펼쳤다. 풀러 신학교, 라비 자카라야스 국제 사역원, 킹스 칼리지, 네비게이토, 인터발시티 등 국제적인 명성을 자랑하는 단체와 학교가 포함되어 있다.

수많은 강연에도 초청되어 성공과 부를 신앙에 연결 지어 설명하기도 했다. 특히 FWIA(Faith and Work Institute Asia)와 대담에서는 하나님이 세계화와 기업 활동을 통해 더욱 평등하고 안락한 세상을 만드신다고 주장했다. 친자본적 성향과 이에 걸맞은 청부론에 기울어진 모습을 가늠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빌 황의 체포 소식을 전한 <미니스트리와치>는 Grace and Mercy Foundation의 운명에도 우려를 표했다. 이 단체가 빌 황이 벌어들인 투자 소득에 대한 세금 감면 통로로 이용되었기 때문이다.

빌 황은 현재 무죄를 주장하고 있으며, 그의 변호팀은 이번 기소에 어떠한 사실이나 법적 근거가 없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하지만 만약 검찰의 기소가 법원에서 받아들여질 경우, 빌 황은 최대 20년형까지 받을 수 있다.

덧붙이는 글 | 뉴스M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성숙한 성도, 건강한 교회가 세상의 희망입니다 뉴스M은 미주 한인 성도들이 성숙해지고 교회들이 건강해져서 세상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교회 일치의 길라잡이', '교회 개혁의 나침반', '평신도의 작은 등불', '교회와 세상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