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페이스북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페이스북 갈무리
ⓒ 더불어민주당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눈물 연설' 영상을 연달아 공유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지난 24일 이 후보는 부모가 생계를 꾸렸던 성남 상대원시장에서 연설하던 중 어머니와의 일화를 소개하다가 눈물을 흘렸다. 

우원식 전 민주당 원내대표는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형의 부당한 요구를 막는 과정에서 벌어진 욕설이기에 그 찢어지게 가난한 가족들의 삶 속에서도 이 후보의 공직 11년간 단 한 건의 친인척비리가 없다"면서 "이 후보가 이 일을 더는 잘못했다고만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이 후보는 자신과 같은 처지인 사람에게 절망스럽지 않은 세상을 만들고자 정치를 한다고 한다"며 "제대로 기회가 보장되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다짐하는 모습을 보며 무한한 신뢰감이 생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영길 대표도 이 후보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눈물이 멈추질 않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언급했다. 그는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토닥토닥"이라며 이 후보를 위로했다.

이 후보의 수행 비서를 맡은 한준호 의원은 요한복음 8장 7절 성경 구절을 꺼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인에게 돌을 던져라. 그러나 군중들은 죄 지은 여인에게 아무도 돌을 던지지 못했다"고 적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경기 성남 상대원시장에서 연설 도중 가족을 언급하며 눈물로 호소했다. 그는 "공직자로서 욕을 하지 않고 끝까지 참았어야 했는데 잘못했다. 하지만 (형님이) 어머니를 폭행해 병원까지 갔다"며 "제가 인덕이 부족하다. 어머니와 형님도 이제 떠나셨으니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는다. 이제는 이 문제로 우리 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그만 좀 헤집으라"고 호소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울지마라 이재명'이라는 문구와 함께 이재명 대선 후보가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는 흑백 사진을 SNS에 올렸다. 
 
하남 신장시장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
 하남 신장시장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