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지지율 영향? '李 욕설파일' 63.3%, '尹 무속논란' 60.7%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오차 범위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와 윤 후보가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조사 결과가 23일 잇따라 나왔다.

서던포스트가 CBS 의뢰로 지난 21∼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후보의 지지율은 34.0%, 윤 후보의 지지율은 32.5%를 기록했다.

이 후보의 지지율은 1주일 전보다 0.4%포인트 하락했고 윤 후보의 지지율은 1.0%포인트 상승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전주보다 1.1%포인트 하락한 10.7%를 기록했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0.1%포인트 오른 2.2%로 집계됐다.

그 외 후보는 2.6%, 지지 후보가 없다거나 모른다는 응답은 9.0%였다.

이른바 '이대남·이대녀'의 지지 분포를 보면, 20대 남성의 경우 이 후보 지지율이 12.7%, 윤 후보 지지율이 41.8%였다.

20대 여성은 이 후보가 21.2%, 윤 후보가 18.6%를 기록했다.

30·40대는 이 후보가, 60대는 윤 후보가 우세한 가운데 50대에서는 남녀의 선호가 갈렸다.

50대 남성에서는 이 후보(41.4%)가 윤 후보(34.3%)에 앞섰으나 50대 여성에서는 이 후보(32.1%)가 윤 후보(36.0%)보다 소폭 낮았다.

반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같은 21∼22일 전국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윤 후보가 43.8%로 이 후보(33.8%)에 10%포인트 격차로 앞섰다.

전주보다 윤 후보는 2.4%포인트 오르고 이 후보는 2.4%포인트 하락한 결과다.

안 후보가 2%포인트 상승한 11.6%, 심 후보가 2.4%로 뒤를 이었다.

윤 후보는 여성 지지율이 41.8%로 전주보다 4.8%포인트 올랐으나, 이 후보는 31.5%로 4.0%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성향 중도층에서도 윤 후보는 5.1%포인트 상승해 45.8%를 기록했으나 이 후보는 4.1%포인트 하락한 28.9%로 나타났다.

한편 서던포스트 조사에서 이 후보의 '형수 욕설 녹취파일 공개'가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은 63.3%였다.

윤 후보의 '무속신앙 및 무속인과의 관계'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답변도 60.7%를 기록했다.

두 조사의 표본오차는 모두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서던포스트 조사는 전화 면접(무선 100%)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20.0%다.

KSOI 조사의 100% 무선 휴대전화 자동응답 전화조사(ARS)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8.3%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