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화면 왼쪽 두 번째) 일본 총리가 17일 오전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을 시찰하고 있다. 2021.10.17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화면 왼쪽 두 번째) 일본 총리가 17일 오전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을 시찰하고 있다. 2021.10.17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17일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걸러 바다에 버린다는 일본 정부 구상을 예정대로 추진할 뜻을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를 방문한 뒤 기자들에게 "(후쿠시마 원전에) 많은 (오염수) 탱크가 서 있는 모습을 보고 미룰 수 없다고 통감했다. 투명성을 가지고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시다는 "많은 과제가 남았다. 두 번 다시 이런 사고가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것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 설치된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으로 대부분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하되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내지 못하므로 물을 섞어 농도를 낮춘 뒤 방출한다는 구상을 추진 중인데 기시다 총리 역시 이 계획을 예정대로 추진할 것임을 재확인한 셈이다.

실제 방류는 2023년 봄에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 폐로(廢爐) 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하고 도쿄전력 간부들을 만나 "폐로는 (피해 지역) 부흥의 전제"라며 "현지와의 신뢰 관계를 중시하면서 제대로 작업을 진행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방문은 지난 4일 취임 이후 처음이다.

그는 전날에는 이와테(岩手)·미야기(宮城)현을 방문하는 등 2011년 3월 발생한 동일본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지역에 이틀째 머물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지역 유권자들에게 지진 피해 극복 및 지역 경기 부양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