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늘의 기사 제안'은 <오마이뉴스> 편집기자들이 지금 쓰면 좋을 혹은 지금 필요한 기사 아이템을 시민기자들에게 제안하는 코너입니다. 시민기자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편집자말]
<오마이뉴스> 편집기자입니다. 

'오늘의 기사 제안'을 시작한 지 3주가 되었습니다. '실패한 이야기'로 시작해, '봄의 맛', '응원에 대한 이야기'까지 제법 많은 기사들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흐뭇한 마음입니다. 그런데요. '기사 공모'는 아직 못 보셨나 봅니다.

[기사 공모 : OO에 산다는 것

최우수상에 무려 30만 원의 원고료가 지급되는 기사 공모. 물론 마감이 아직 일주일 정도 남은 만큼 열심히 준비 중인 분들도 많을 텐데요. 붐업을 시켜 경쟁률을 조금이라도 더 높여보려는 마음으로(누군가는 원치 않을 수도 있지만 ^^;) 오늘의 기사 제안은 'OO에 산다'는 것에 집중해 보려고 합니다.
 
 비 내린 뒤 다음날 수리산에 올랐어요. 이 동네 사는 즐거움 중 하나입니다.
 비 내린 뒤 다음날 수리산에 올랐어요. 이 동네 사는 즐거움 중 하나입니다.
ⓒ 최은경

관련사진보기

 
사실 저도 이 주제는 할 말이 많은 사람인데요. 지금 제가 사는 아파트가 있는 사거리에는 제가 다닌 초등학교가 있습니다. 제 친구의 둘째 아이가 다니는 학교이기도 하죠. 제가 이 학교 70회 졸업생인데요(얼마 전인가 설립 100년을 넘겼다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이 동네에서 태어나고 자란 보기 드문 원주민입니다. 제 신혼집도, 첫 아이, 둘째 아이를 낳은 곳도 여깁니다. 이곳에서 서울 광화문까지 출퇴근만 3시간 걸리는 삶을 20년 가까이 살았으니 오죽 할 말이 많겠어요. 

그런가 하면 제 친구는 저랑 전혀 반대의 삶을 살았더라고요. 고향은 경북인데, 성인이 된 이후에는 서울에서, 결혼을 하고 다시 경북에서(고향 아님), 5년 전 아이 둘을 낳고 제가 사는 이 동네로 이사 와서, 다시 인천으로 이사를 갑니다. '아는 사람 하나 없는 낯선 곳으로 가는 게 그다지 두렵지 않다'라고 말할 수 있는 건, 그간 많은 도시를 전전하고 살아던 내력과도 상관있는 것 같았습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OO에 산다'는 것이 여러분의 삶에 어떤 의미가 있었는지 궁금하네요. 

기사 예시

- 수도권에 산다는 것 
- 역세권에 산다는 것
- 스세권, 산세권, 숲세권에 산다는 것
- 지방에 산다는 것
- 서울에 산다는 것
- 아파트에 산다는 것
- 빌라에 산다는 것
- 오지에 산다는 것
- 재개발 단지에 산다는 것
- 신도시에 산다는 것
- 고시원, 쪽방, 모텔, 지하방에 산다는 것
- 집 없이 산다는 것


기간은... 역시 딱 일주일만 하겠습니다. 4월 8일에 제안되는 글감이니 14일까지만 하고 종료하겠습니다. 쓸 게 없다고요? 괜찮습니다. 이 기간이 끝나면 또 다른 기사 아이템을 제안할 테니 그때 써주시면 됩니다.

☞ '오늘의 기사 제안'을 하기까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에디터. '에디터만 아는 TMI'를 연재합니다. 그림책을 좋아합니다. 2017년 그림책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 2019년 성교육 전문가와 함께 하는 대화집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를 출간했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나도 한다, 윤여정처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