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란의 한국케미호 나포관련 외교통일위원회 긴급간담회에서 송영길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송영길 외통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9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결과와 관련해 "이익을 편취하는 모습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후보 시절에 50억 달러를 요구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동맹을 강탈한 것'이라고 했는데, 대통령이 되고는 트럼프 행정부가 해놓은 것을 부정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협상 결과를 묻는 말에 "지난번에 13% 인상 합의가 됐다가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해서 (타결이) 안됐기 때문에 이번 협상도 조심스럽다"면서도 '대략 예상은 실무 합의가 됐던 13% 선으로 보지 않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다각도 외교 압박이 이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내용은 다르지만 유사할 것"이라며 "그래도 대화가 될 수 있는 정부이고 예측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