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지역서점 인증제'를 시행한다. 대전시는 93곳을 '지역서점'으로 인증했다.
 대전시가 "지역서점 인증제"를 시행한다. 대전시는 93곳을 "지역서점"으로 인증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온라인 도서구매 증가 등으로 침체에 빠진 지역서점을 돕고, 지역 내 독서문화 확산을 위한 '지역서점 인증제'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미 신청을 받아 대전시 관내 93곳의 서점에 대한 '지역서점 인증'도 완료했다.

'지역서점 인증제'는 대전시 관내 서점 중 일정 규모(19.8㎡)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도서 판매를 주 종목으로 하는 서점 중에서 서적의 전시·판매 면적이 전체 면적의 30% 이상인 서점을 대상으로 인증서를 교부하는 제도다. 다만 대형 프랜차이즈 등 일부 서점은 제외된다.

대전시는 '지역서점 인증제' 시행을 앞두고, 지난 해 7월 '지역서점 활성화계획'을 수립한 후 '지역서점' 인증 요건에 대한 '지역서점위원회' 심의를 거쳐 기준을 확정했다. 그 뒤 11월 6일부터 12월 4일까지 한 달 간 인증 신청을 받은 결과, 97곳의 서점으로부터 인증신청'을 받았다.

이들에 대한 서류·현장평가 및 '지역서점위원회' 심의를 거친 대전시는 최종 93곳의 서점을 선정, '지역서점' 인증서를 발급하게 됐다.

특히, 이번에 인증서를 받게 된 93곳의 지역서점들 중에는 20년 이상 운영을 해 온 서점들이 30곳(32%)으로, 자신 만의 이야기와 역사를 가진 서점들이 지역에 다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서점 외에 카페 등을 겸업하는 서점이 57곳(61%)으로 단순히 도서를 판매하는 기능보다 복합기능을 더하고 있는 서점이 많고, 규모 역시 20㎡부터 851㎡까지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지역서점' 인증을 받은 서점에는 인증서 및 스티커를 교부하고 '지역서점' 지도를 제작하여 홍보 및 마케팅에 도움을 주는 한편, 향후 공공기관의 도서 우선구매를 위해 자치구 및 교육청과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서점 경영에 대한 컨설팅 등 서점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북콘서트 및 서점투어 등을 통해 '지역서점'을 책파는 공간이 아닌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대전시 손철웅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역서점 인증제는 단순히 일정 기준을 넘는 서점을 확인, 발굴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서점의 역량 강화와 독서문화 확산이 중점"이라며 "첫 2년간 운영을 통해 계속 보완 발전시켜 시민문화의 오아시스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2019년 '지역서점 활성화 지원 조례' 제정 이후, '지역서점위원회'를 구성하여 '지역서점 캐시백', '지역서점 인증제', '서점투어' 등 지역서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발굴해 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